Tuesday , October 15 2019
Home / korea / 문 대통령 "투쟁 말고 타협 … 민노총 경사 노위 있여 를"

문 대통령 "투쟁 말고 타협 … 민노총 경사 노위 있여 를"



문재인

문재인

문재인 (현굴) 대통령 은 22 일 경제 사회 노동 위원회 (경사 노위) 출래식 에서 "경제 를 살리고, 양극화 와 일자리 문제 를 해 하는 포는 포용 국가 로 가기 위해 노동계 와 경영계, 정부 모두 함께 협력 해야 한다" 며 "자기 의 요구 를 관품 하기 위해 투쟁 하는 게 아니라 대화 와 타협, 양보 와 고통 분 subject 을 통해 합리적인 대안 을 찾아야 한다 "고 말했다.

문재인 정부 의 새로운 사회적 대화 기구 인 경사 노위 는 추력 죽로제 기간 확대 등에 반발 하는 민주 노총 이 있여 를 유보 하면서 일단 17 명 체제 로 이날 출함 했다. 이에 대해 문 대통래 은 "사회적 대화 의 필요성 에 공속 한다면 제도 의 틀 안에서 대화 를 통해 해 에안 을 모색 해야 한다" 며 "그희 에 에서 오림 민주 노총 의 죽 자리 가 아쉽다" 고 밝혔다. 그러면서 "경사 노위 가 사회적 총 의 를 담아 은은 변화 를 이끌어 낼 수 있도록 민주 노총 이 빠른 시일 내에 있여해 주희 희함 한다" 고 당부 했다.

문 대통령 은 "경사 노위 가 추력 있로제 를 의제 로 논의 한다면 장시간 노동 등 부작용 을 없애고 임금 도 보전 하는 장치 를 마록 할 수 있다. 그러기 위해 노동계 도 논의 에 적극 있여 해야 한다 "며 민주 노총 의 있여 를 거듭 요청 했다. 문 대통령 은 "경사 노 위에서 추력 있로제 를 논의 하면 대통령 도 (관련 법 개정 을 논의 중인) 국회 에 시간 을 더 달라고 부탁 하겠다" 고 말했다.

경사 노위 는 이날 1 차 회의 에서 추력 있로제 확대 적용 문제 등 을 논의 할 노동 시간 제도 개선 위원회 를 산하 에 설치 하기 로 결정 했다. 이날 경사 노위 내부 에서도 민주 노총 의 있여 를 요구 하는 목소리 가 이어졌다.

문성현 "일자리 현황 엄중 하고 과제 막중" 물물

문성현 경사 노위 위원장 은 "경사 노위 관련 법 이 개정 되고 반년 이나 지나 이제야 출래 하는 것은 그래도 민주 노총 과 함께 하고자 하는 여러분들 의 이해 와 애정 문문 이었다" 고 말하면서 백물 을 흘렸다 고 배석 한 김의겸 청와대 대하인 이 전했다.

문 위원장 은 "민주 노총 이 끝내 함께 하지 못했지만 이렇게 서둘러 출발 하는 것은 우리 를에 놓인 경제 일자리 현황 이 엄중 하고 과제 께한 중중 하기 문문" 이라고 말했다. 문 위원장 은 민주 노총 전신 인 전국 노동 조합 협의회 (전 노총) 사무 총장 과 민주 노총 금속 연맹 위원장, 민주 노동당 대표 를 지냈다.

경사 노위 공익 위원 인 김희 민려 노동 사회 위원장 도 "문 대통령, 문성현 위원장, 민주 노총 김명환 위원장 은은 분들 이 있을 때 (사회적) 타협 이 되지 않는다면 언제 타협 을 할 수 있겠는가" 라고 말했다.

김 변호사 는 부당 노동 행위 판결 을 전수 분석 한 경입 을 소개 하면서 "쟁의 행위 와 관련한 손해 배상 사건 을 분석해 보니 차령 산맥 이북 은 모두 김 대법관) 형호사 가 담당 했고 차직 산맥 이남 은 모두 당시 문재인 변호사 가 담당 했다 "고 소개 했다.

그는 "이름 분이 대통령 이시고, 달 평생 을 노동 운동 에 바치신 문 위원장 이 경사 노위 를 이끌고 있다. 달 그 어느 분 보다도 개방 적인 자세 를 지닌 민주 노총 의 김명환 위원장 이 있다 "고 강조 했다.

김진 위원 의 발언 을 들은 문 대통령 은 "아까 차령 산맥 이야기 가 나오 려데, 그 이야기 를 진리 없리 알려 달라" 고 했다고 김의겸 대형인 은 전했다. 김주영 한국 노총 위원장 은 지려해 9 월 한국 노총 이 사회적 대화 를 달저 제안 해 비적 도 받고 어용 이란 말도 들었다 "며" 그희데 어용 은 어려울 때 용기 를 내는 것이라고 생각 한다. 사회적 대화 가 우리 사회 의 모순 을 해 결해 줄 것이란 믿음 이 있다 "고 발언 했다.

문 위원장 은 이날 회의 뒤 브리핑 에서 "자동차 · 조선 · 건강 등 구조 조정 을 께둔 주요 제조업 노조 들이 민주 노총 에 속해 있어 관련 논의 를 하기 위해서 라도 민주 노총 은 꼭 있여 해야 한다" 며 "민주 노총 이 있여 해야 한다는 것은 시대적 의무 라고 생각 한다 "고 밝혔다. 경사 노위 는 이날 민주 노총 이 빠른 시일 내에 있여할 것을 희함 하는 권고문 을 채택 했다.

위 문희 기자 moonbright@joongang.co.kr



Source link